나머지(바다유물) The Remainder(Mare Reliquiarum)


클레가 KLEGA

나머지 (바다유물)
The remainder (Mare Reliquiarum), 2015

런던London 서울Seoul
b.1961

PM-25
PM-EX-09

작품소개 About Artworks


The Remainder(Mare Reliquiarum), 2015, Mixed media, Dimensions variable

KLEGA has worked in installation and drawing that interprets transformations of sensibility at the intersection of language and image in a witty manner, paying close attention to material culture. KLEGA has held numerous solo shows including shows at Space Mass and Space ONewWall in Seoul and participated in group exhibitions held at leading art spaces at home and abroad such as the Seoul Museum of Art and Tate Britain. He joined artist-in- residence programs presented by the Nanji Art Studio and Incheon Art Platform.


나머지(바다 유물), 2015, 혼합 매체, 가변크기

클레가는 변형이나 언어와 이미지의 교차점을 위트있게 해석한 설치 작업 및 드로잉시리즈 작업을 이어왔으며, 물질문화에 관한 많은 관심을 둔다. 체코 출신인 그는 서울의 스페이스매스, 스페이스 오뉴월 등에서 다수의 개인전을 열었으며, 서울시립미술관, 런던의 테이트브리튼 등 세계 유수의 공간에서 열린 단체전에 참여했다. 그는 난지창작스튜디오, 인천아트플랫폼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한 바 있다.

작가소개 About Artists


This installation is a fountain which consists of a minimalist cube and a fragrant cosmetic liquid flowing over its perfectly white body. Plastic material has always had the attribute of the artificial but also of the perfection of its surface and intense colour. The installation provides a basis to questions plastic’s function of dematerialising the bodies of our experience and ultimately our own. This piece is intertwined with the concept of dematerialisation in the arts of the 60s, while the use of a ‘cosmetic beauty’ as pure material is timeless and points to the manufactured ‘plastic myths’ of our desire for the perfection of pure ‘spiritual bodies’.


이 설치 작품은 미니멀한 큐브와 그것을 향기나는 액체로 뒤덮는 분수의 형태로 구성된다. 플라스틱 물질은 언제나 그 완전한 표면과 강렬한 색깔로 인해 인공적인 속성을 보인다. 작품은 우리의 경험과 근본적 의미에서 우리의 것이라는 신체들을 비물질화하는 플라스틱의 기능에 대한 질문의 근거를 만든다. 또한 1960 년대 예술의 비물질화 개념과 연관되어 ‘플라스틱이나 인공적인 것’과 ‘상품으로서의 몸’에 관한 질문을 던진다. ‘화장품’을 사용하는 것, 즉 몸/신체를 뒤덮는 것은 제조된 ‘플라스틱 신화’를 지칭하며, 몸/신체의 비물질화라는 대안적 개념으로는 결코 완성될 수 없는 몸/신체에 대한 욕망을 가리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