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경 그리고 풍경 Wind-bell and Landscape


인터랙션 사운드 랩 (권병준+김근채+전유진)
Interaction Sound Lab (Byungjun KWON +Geunchae KIM+Youjin JEON)

풍경 그리고 풍경
Wind-bell and Landscape, 2015

PM-26

작품소개 About Artworks


Wind-bell and Landscape, 2015, 20 speakers, bracket, amplifier, audio interface, and computer, Dimension variable

“There’s a wind what wishes to liaise two separate times.
The easterly wind blew far across the sea, from a bamboo forest
It rustles and chafes, many years it opened a path
on which the sound trickled through, then a weeping putting the dead to rest, the temple bell prodigious the wind won’t stop push and put it to toil
the waves absorb yet the echo grows with every breath beckoning all into the windscape.”

Interaction Sound Lab is a group of sound engineers who analyze the sounds of traditional Buddhist temple bells to reproduce undulating sounds of the bell through a vibrating speaker. The Lab has also created a surround-sound space where they play ambisonic records collected over time through sound field microphones.


풍경 그리고 풍경, 2015, 20개의 스피커, 브라켓, 앰플리파이어, 오디오 인터페이스와 컴퓨터, 가변크기

“서로 다른 시간을 이어주고픈 바람이 있다.
먼 바다, 시릿대의 숲에서 온 샛바람이다. 비비며 빌며 오랜 세월 길을 만들고
그 길을 따라 소리가 흘러드니 울음통이 되었다. 망자를 달래는 사원의 종은 거대하지만
그 또한 이 바람에 흔들리는 풍경(風磬)이 되어 물결은 잦아드나 울림은 호흡과 함께 커져가는 거대한 풍경 속으로 우리를 이끈다.”

인터랙션 사운드 랩은 한국 전통 범종소리의 분석을 통해 진동스피커를 이용한 맥놀이(종의 여음)의 재현과 사운드필드 마이크를 통해 녹취한 그 간의 기록물들을 엠비소닉 입체음향 공간 안에서 들려준다.

작가소개 About Artists


Interaction Sound Lab is a sound research group that consists of Byungjun KWON, Geunchae KIM and Youjin JEON. Byungjun KWON initially began his career as a singer-
song writer in the 1990s and studied and worked at the Royal Conservatory of the Hague and the Studio for Electro- Instrumental Music (STEIM), an institution studying and developing electronic instruments. Since then, KWON has presented exhibits and performances making use of musical instruments KWON has developed. KWON has performed around the world including South Korea, Japan, and Europe. Youjin JEON, who majored in computer engineering and computer music and then worked as a media artist, was selected as a SeMA emerging artist by the Seoul Museum
of Art in 2014. JEON has made public sound-centered installations. Geunchae KIM is an expert sound engineer who majored in mechanical engineering and computer music and works as a sound artist. KIM has been running Punktire Studio. “Is this a musical instrument?” an EBS documentary program of 2013 served as an opportunity
for them to meet and collaborate together. Since then,
they have presented exhibits and conducted new media performances at Art Sonjae, LIG Art Hall, and other places under the title of Leeak. They founded the Interaction Sound Lab in Gwangju and have worked to implement
their primary missions of the recording and production
of Ambisonic content and the development of synthesizer kits for children. Their results are released in the form of exhibitions, performances, and workshops.


인터랙션 사운드 랩은 권병준, 김근채, 전유진으로 이루어진 사운드 전문 연구 그룹이다. 권병준은 1990년대부터 싱어송라이터로 음악을 시작했고 네덜란드의 왕립음악원과 전자악기연구개발 기관인 스타임STEIM을 거쳐 한국, 일본, 유럽 등 세계 각지에서 자신이 개발한 음악적 장치를 활용한 전시, 공연 등을 선보이고 있다. 컴퓨터공학과 컴퓨터음악을 전공하고 영화음악 작곡가 및 미디어아티스트로 활동하는 전유진은 2014년 서울시립미술관의 신진작가로 선정되었고 주로 사운드가 중심이 되는 설치 작업을 발표해왔다. 기계공학과 컴퓨터음악을 전공하고 사운드 아티스트로 활동해온 김근채는 전문 사운드 엔지니어로써 현재 ‘펑크타이어 스튜디오Punktire Studio’를 운영하고 있다. 세
사람은 2013년 EBS의 다큐멘터리, ‘이것도 악기일까요?’ 프로젝트로 만나, 이 후 ‘이악’이라는 이름으로 아트선재센터, LIG아트홀 등에서 전시와 뉴미디어 퍼포먼스를 발표해왔다. 광주에서는 인터랙션 사운드 랩을 구성하여 엠비소닉, 엠비소닉 컨텐츠 녹음/제작, 어린이를 위한 신디사이저 키트 개발 등을 주요 과제로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그 결과는 전시와 공연, 워크숍의 형태로 발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