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언 팰리스 Embedded tower


이예승 Ye Seung LEE

아이언 팰리스 Iron Palace, 2015

서울 Seoul
b.1974

PM-EX-08

작품소개 About Artworks


Iron Palace, 2015, Mixed media, Dimensions variable

Chinese Philosopher Chuang Tzu once said, ‘what a man understands cannot fathom what he does not understand’, as he gave the example of the ten-thousand mile long bird to explain the limits of human boundary of knowledge. The artist uses sound and light, video, Indian-ink drawings, and network system of kinetic objects to express the state of uncanny, something we experience when we try to grasp reality with only what we know. Give the moment of chaos between the perceived agent and object over to the moment of creation, and leads the visitors to experience synchronization with nature物我一體, a key concept in Eastern philosophy, through his large-scale media installation program. This project also draws its plot from The Classic of Mountains and Seas山海經, a Chinese classic text and compilation of mythic geography and myth. The artist borrows the eclectic narrative framework of The Classic of Mountains and Seas that wanders from Asian geography to rare personalities, plants and animals, and even medical and magical secrets. By doing so, the artist draws a metaphor of the contemporary person hung on materialism and mythology(stardom).
Following a light through a narrow conduit of about 20-meters opens up to a large arc of a pavilion that appears to be a temporary media temple. It becomes a system of metaphors that draw out the true nature of media; how it incessantly tries to seduce us, and how we are easily fascinated by it. This temple poses the philosophical question, a question of ‘the nature of time’ and is ‘reality truthful’, both of which the artist has been exploring for a long time.


아이언 팰리스, 2015, 혼합 매체, 가변 크기

‘사람이 아는 것은 알지 못하는 것을 헤아릴 수 없다는 사실이다.’ 장자莊子는 『외편 추수편秋水篇』에서 대붕大鵬의 예를 들면서 인간이 아는 지경地境의 한계를 설명한다. 작가는 우리가 알고 있는 것만큼으로 현실을 촉각 할 때의 괴기스러운uncanny 상태를 사운드와
빛, 영상, 수묵 드로잉, 키네틱 오브제들 간의 네트워킹 시스템 통해 연출한다. 인간이 인지한 주체와 객체 간의 혼돈상태를 생성의 순간으로 상정하고, 대규모의 미디어 설치 프로젝트를 통해 동양 철학의 핵심 키워드 중 하나인 물아일체物我一體를 관람객이 감각하도록 한다. 또한 이 프로젝트는 『산해경山海經』이라는 중국 고전 지리서이자 신화집의 내용을 토대로 구성된다. 작가는 서사구조를 잃고 아시아의 주변의 지리, 희귀한 사람, 동식물, 의학적이거나 주술적 비방들 등 여러 내용이 짜깁기 되어 있는 산해경의 이미지와 서사 구조들을 차용하여 물신성物神性, 신화성(스타성)에 목매어 있는 현대인의 모습을 은유적 제시한다.
20미터의 좁은 통로의 불빛을 따라 들어간 공간에 펼쳐지는 아크arc 형태의 파빌리온pavilion은 임시적인 미디어의 신전을 연상시키는데, 이것은 우리를 끊임 없이 매혹시키는 미디어의 본질과 미디어에 일순간 스며드는 우리의 모습을 은유적으로 이끌어내는 상징체계가 된다. 더불어 이 신전은 오랫동안 작가가 탐구하고 있는 ‘시간의 속성’ 과 ‘리얼리티가 과연 진실한가 아닌가’라는 철학적 물음을 성찰하는 장소가 된다.

작가소개 About Artists


Ye Seung LEE has constantly questioned humanity’s perceptions of diverse social phenomena in the media environment through her gigantic media installations blurring the boundaries between imagination and reality. She has been involved in an extensive range of media from time-intensive, delicate analog media such as ink- wash drawings and hand embroidery to digital media including video, kinetic object, and physical computin. LEE has recently held solo shows at Kunst Doc, Art Space Boan, and Chosun Gallery and participated in group exhibitions presented by distinguished art museums such as Alternative Space Loop, the Seoul Museum of Art, the Kumho Museum of Art, and the Fortabat Collection Museum in Buenos Aires. LEE was selected as an emerging artist by the Seoul Museum of Art and a resident artist at the MMCA National Art Studio Changdong, Seoul Museum of Art Nanji Art Studio, and Seoul Art Space_Geumcheon.


이예승은 가상과 현실의 경계를 혼동하게 하는 거대 미디어 설치 작업을 통해 동시대를 바라보는 인간의 인지 방식과 미디어 환경 속에서 직면하고 있는 다양한 사회적 현상들에 대해 꾸준히 질문을 던져오고 있다. 그는 수묵 드로잉과 손 자수 등과 같이 시간집약적이고 섬세한 아날로그 매체에서부터 영상, 키네틱 오브제나 피지컬 컴퓨팅을 이용한 디지털매체에 이르기까지 거 다양한 표현의 경계를 넘나들어왔다. 최근 쿤스트독, 보안여관, 갤러리 조선 등에서 개인전을 가진 그는 서울의 대안공간 루프, 서울시립미술관, 금호미술관, 외에도 부에노스아이레스의 포르타밧 미술관Fortabat Collection Museum 등에 참여했다. 서울시립미술관 신진작가로 선정된 바 있으며, 국립현대미술관 창동미술창작스튜디오를 거쳐 서울시립미술관,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 금천예술공장 등에서 입주 작가로서 활동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