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생명체 Urban Creature


이병찬 Byungchan LEE

도시생명체
Urban Creature, 2015

서울 Seoul
b.1987

PM-EX-01

작품소개 About Artworks


Urban Creature, 2015, Mixed media, Dimensions variable

“I wanted a car. Every night on computer, I would gaze at countless automobile advertisements and the colorful paints they came in, before dozing asleep. It was one of those nights that it struck me that the countless iterations of mouse-over movements were like long-unanswered rituals for rain. The primary color cloths attached to the tree intended to summon a deity, in my eyes, looked like flash-ads on the monitor screen. In my wish for smooth spending, I was putting a spell on the computer and the product I wished to purchase. I didn’t scoop up a clear bowl of water in the morning to pray over it, but the monitor and I seemed to exist to worship the “god of consumption”. I didn’t do the rain dance, but I sure did feel like it looking at my check account.”
Byungchan LEE uses air-filled plastic bags in primary colors to create Urban Creature, an artificial ecosystem. He melted disposable vinyl envelopes with a lighter and gave them a sense of movement by filling them with air. Raising the status of crude plastic bags into that of art, and then blowing into them a mystical, albeit rather grotesque life, Urban Creature is a new creature that invokes a consumer- ecosystem. In the past, we summoned the gods through colorful strips of cloth, but LEE’s colorful plastic bags call upon a providence of consumption that answers wishes of smooth spending.


도시생명체, 2015, 혼합 매체, 가변 크기

“차가 갖고 싶었다. 밤마다 모니터에 비치는 다양한 차 광고와 차의 많은 색들을 보다 잠이 들었다. 그러다 문득 내가 하는 마우스 질이 응답 없는 기나긴 기우제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신을 부르기 위해 나무에 휘감은 원색의 천들이 모니터 화면의 수많은 광고 창처럼 보였다. 나는 원활한 소비를 하고 싶은 마음에 컴퓨터와 상품에 주술을 걸고 있었다. 아침에 일어나 맑은 물을 그릇에 담지 않았을 뿐이지, 모니터와 나는 ‘소비신’을 모시기 위해 존재했다. 작두를 긴장하며 타진 않았지만, 내 은행 잔고에 긴장하는 마음이 크게 다르지 않았다.”
이병찬은 공기를 불어 넣은 원색의 비닐 봉지로 <도시생명체>라는 인위적 생태계를 제작한다. 일회용 비닐봉지를 라이터 불로 부분적으로 녹여 용접한 후 에어 모터로 비닐의 끝부분까지 바람을 불어넣고 움직임을 부여한다. 지극히 조잡한 비닐 봉지를 예술의 지위로 끌어올려 신비로운 생명을 부여한 <도시생명체>는 욕망의 도시에서 소비 생태계를 기원하는 새로운 형태의 생명체다. 과거에는 여러 색의 끈으로 신을 불렀다면, 이병찬은 비닐 봉지의 현란한 색들로 원활한 소비를 기원하는 사람들에게 새로운 소비신을 등장시킨다.

작가소개 About Artists


Byungchan LEE has worked on moving sculptural installations and life forms that are parasitic on an urban society, giving attention to urban ecology. His bizarre, deformed pieces set in urban spaces represent the desire of contemporary humans living in consumer society. LEE held his first solo show at AG Gallery in 2010. LEE has since held shows at Gallery Royal, the Corner Art Space, and others
and participated in numerous group exhibitions presented by the Gyeongnam Art Museum, the Seoul Museum of Art, and the Buk Seoul Museum of Art. LEE was selected as an emerging artist by the Seoul Museum of Art.


이병찬은 도시사회에서 나타나는 소비생태계에 주목하며 수집된 비닐봉지를 소재로 움직이는 조형물, 도시사회에 기생하는 도시생명체를 제작한다. 도시에서만 존재하는 공간에 설치된 기괴하고 기형적인 조형물은 소비사회를 살아가고 있는 현대인의 욕망의 결정체다. 2010년 AG갤러리에서의 개인전을 시작으로 갤러리 로얄, 코너아트스페이스 등지에서 개인전을 열었으며, 경남도립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서울시민청, 북서울미술관 등에서 열린 다수의 그룹전에 참여해왔다. 2014년 서울시립미술관 신진작가에 선정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