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카! 번쩍, 피카! 뻐언쩍 / 피피카아! 뻐뻔언쩌어억 Pika! Ppeonjjeog, Pika! Ppeonjjeog / Ppiikkaa!! PPppeeoonnjjjjeeoog


료 이케시로 Ryo IKESHIRO

피카! 번쩍, 피카! 뻐언쩍/피피카아! 삐뻐언찌쩌어억!
Pika! Ppeonjjeog, Pika! Ppeonjjeog/Ppiikkaa!! PPppeeoonnjjjjeeoogg, 2015

런던 London
b.1980

PM-19
PM-EX-10

작품소개 About Artworks


Pika! Ppeonjjeog, Pika! Ppeonjjeog/Ppiikkaa!! PPppeeoonnjjjjeeoogg, 2015, Multi channel video

‘Pika!’ and ‘Ppeonjjeog’ are onomatopoeia for flashing light in Japanese and Korean. They were used by the K-pop group Crayon Pop in the song Uh-ee for which it was deemed unfit for broadcast by KBS which heavily restricts Japanese content. Various combinations of the example of ‘sound symbolism’ for silent phenomena may be heard in each sound/light beam in the exhibition cell: ‘Pika! Ppeonjjeog’ from the original, ‘Ppeonjjeog Ppeonjjeog’ from a KBS- approved version which removed a ‘vestige of Japanese imperialism’, and ‘Pika! Pika!’ catering for the Japanese market and backlash against the ‘Korean Wave’. They are sung by Hatsune Miku, the most popular singer in Japan.
An aural illusion equivalent to Escher’s Stairs is created whereby the pitch and speed appear to continually rise,
and the repetitive wailing recalls ‘sound cannons’ used
for crowd control. The projections and 3D prints based on squares and circles prominent in the ACC have a fractal structure similar to the sounds.


피카! 번쩍, 피카! 뻐언쩍/피피카아! 뻐뻔언쩌어억, 2015, 멀티 채널 비디오

‘피카!’와 ‘번쩍’은 일본어와 한국어로 빛나는 것을 표현한 의성어다. 일본에 대한 내용을 강하게 제한하는 KBS에서 방송불가 판정을 받은 한국 대중가요그룹 크레용팝의 노래에 사용된 단어들이기도 하다. 본래의 ‘피카! 번쩍’, KBS가 절충 승인한 ‘번쩍번쩍’, 그리고 일본에서 ‘피카! 피카!’, ‘반-한류’. 이것들은 일본에서 가장 유명한 가수인 하츠네 미쿠Hatsune Miku의 노래다. 에셔의 계단에 상응하는 환청 같은 사운드는 계속 반복되는 피치와 속도에 의해서 형성된다. 그 반복은 군중을 제어하는데 사용되는 ‘사운드 캐논’을 상기시킨다. 국립아시아전당 공간에서 현저히 두드러지는 원과 정사각형 형태에 기초한 투사와 3D 프린트는 사운드와 유사한 프랙탈 구조를 가진다.

작가소개 About Artists


Ryo IKESHIRO’s practice goes beyond the visual and the auditory, engaging in a wide range of genres such as live performance, interactive installation, generative art and screen-based work. He has been very active in a variety
of international media art and music festivals including WRO in Wroclaw, Ars Electronica in Linz, the International Teletext Art Festival and the Seoul International Computer Music Festival. He has experimented with the possibilities of computational technology as well as exploring the cultural and political context of media and its critique, crossing the border between art and music. He is a contributor to ZKM Karlsruhe’s forthcoming publication Sound Art: Sound as a medium of art.


료 이케시로는 시각과 청각을 넘나들며 라이브퍼포먼스, 인터랙티브설치, 스크린베이스 작업들을 선보이고 있다. 그는 린츠의 아르스일렉트로니카에서 열린 국제텔레텍스트 아트페스티벌, 서울 국제컴퓨터뮤직페스티벌에 참여하는 등 다양한 국제미디어아트 페스티벌과 음악페스티벌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런던의 포트만갤러리에서 전시를 선보이기도 한 그는, 미술과 음악 사이 예술의 경계를 가로지르며 고도의 기술적 가능성을 시험하고 있다. ZKM의 새로운 출판물인 <사운드 아트: 예술 매체로의 사운드>에 참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