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광 속의 섬광, 조립되지 않은 시계, 오른손, 왼손 A Flash in the Flash, A Clock not Fabricated, Right Hand, Left Hand


김인배 Inbai KIM

섬광 속의 섬광Flash, 2015 / 조립되지 않은 시계, 오른손, 왼손
Unassembled Clock, 2011 / Left Hand, Right Hand, 2013

서울 Seoul
b.1978
PM-28
PM-29

작품소개 About Artworks


Flash, 2013

Inbai KIM focuses on the way a god is reproduced, rather than the actual god in the temple. The height of the altar, the size and posture of the god are all his interests. Flash is a small statue on a large triangular pedestal. Suggestive of the statues in the Egyptian temples, the faceless man sits, staring forward. The pedestal with odd size, a structure meant to display an object, pokes humorously at the statue of a deity displayed atop it.
Right hand and Left hand are partial reproductions of Flash, placed on a separate table. Unassembled clock is also placed nearby, the nonexistent second hand and the minute hand representing the artist’s system of time. KIM revisits the idea of ‘pause’ through reproducing multiple layers of time in his sculpture. Suppose capturing movement and change is what sculptures do. Then completely capturing something, to be perfectly still, is to synchronize perfectly with time. The numbers on the face of a clock, the minute hand and the second hand, they are all a system of symbols agreed upon by people. If there was to be a system of symbols that transcended it, what would it be? KIM seeks to sculpturally represent abstract systems beyond the horizon of intuitive perception. Time is order, and order is the passing of time.


섬광 속의 섬광, 2013

김인배는 신전 속 ‘신’보다는 그 신이 재현 되는 ‘방식’에 집중한다. 어떤 높이의 단 위에 어떤 크기와 모양의
신이 어떻게 놓였는가가 작가의 관심 거리다. <섬광 속의 섬광>은 커다란 삼각형 좌대 위에 놓인 조그마한 조각상이다. 이집트 신전의 조각상을 연상시키는 얼굴 없는 남자는 정면을 응시한 채 의자에 앉아있다. 좌대라는 디스플레이의 구조물과 조각상 자체의 크기가 갖는 대조는 이상한 긴장감을 이루며 거룩한 신의 재현에 유머러스한 도전을 한다.
<섬광 속의 섬광>의 일부분을 독립적으로 재현한 두 작품 <오른손>과 <왼손>은 별도의 테이블 위에 놓인다. 이와 함께 놓인 <조립되지 않은 시계>는 초침과 분침이 사라진 작가만의 시간 시스템을 재현한다. 여러 시간의 레이어가 겹친 상태를 재현한 조각에 김인배는 다시 ‘멈춤’을 생각한다. ‘움직임’과 ‘변화’를 포착하는 것이 조각의 특징이라면, 포착한다는 것, 즉 완벽하게 멈춘다는 것은 시간의 흐름과 완벽하게 싱크를 맞추는 것이다. 시계의 분침과 시침이 가르치는 숫자는 인간들이 동의한 기호체계라면, 이를 초월하는 또 다른 기호체계는 뭘까. 김인배는 직관적 감각 너머의 추상적 시스템을 조형화된 조각작품으로 표현한다. 시간은 순서고, 순서는 시간이 흐름이다.

작가소개 About Artists


Inbai KIM is best known for his two-dimensional drawings and three-dimensional work going beyond the boundaries of sculpture. KIM brings rhythm, movement, and temporality to his work with his own distinctive modeling idioms. KIM has held a multitude of solo shows at Gallery Scape and Arario Gallery in Seoul, Doosan Gallery in New York, and others. KIM has also attended diverse group exhibitions at Gallery Ssamzie, the Seoul Museum of Art, Art Center Nabi, and Insa Art Space. He has participated in artist-in-residence programs at the ISCP in New York, Ssamzie Studio, and Doosan Residency.


김인배는 2차원 드로잉과 3차원 조각의 경계를 넘나드는 작업들을 한다. 그리고 그만의 독특한 조형언어로 리듬과 움직임, 시간성을 조각에 불어넣는다. 그는 서울의 갤러리 스케이프, 아라리오 갤러리 외에도 뉴욕의 두산 갤러리 등 다양한 공간에서 다수의 개인전을 가진 바 있으며, 갤러리 쌈지, 서울시립미술관, 아트센터 나비, 인사아트스페이스 등 국내 유명 미술관에서 열린 다양한 그룹전에도 참여했다. 뉴욕의 ISCP 레지던시 외에도 국내의 쌈지 스튜디오, 두산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