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슬이 묶인, 거북산의 도깨비 Wuzhiqi: The Demon Chained under Turtle Mountain


김소영+양숙현
Soyoung KIM + Sookyun YANG

사슬이 묶인, 거북산의 도깨비
Wuzhiqi: The Demon Chained under Turtle Mountain, 2015

광주Gwangju 서울Seoul
PM-04

작품소개 About Artworks


Wuzhiqi, 2015, 3D printed sculpture, Dimensions variable

Wuzhiqi is a cast iron statue water goblin from Chinese mythology, made during the Song Dynasty of 12th century China. Lore has it that Wuzhiqi lived ensnared under the Turtle Mountain by a thick chain that secures him to his eternal fate of guarding the mountain. However, through a complex chain of events, the figure is now in in the Asian Art Museum, Stiftung Preussisher Kulturbesitz in Germany. Wuzhiqi was found inside another artifact when it was found through the museum’s 3D scanning data. Due to Wuzhiqi’s resemblance to the Korean goblin “Dokebi”, Koreans find
it familiar, and because of that familiarity, its source
and current whereabouts become insignificant. Like a space traveler exiting a wormhole, the dokebi escapes the overturned Turtle Mountain. Empowered by imagination, the dokebi comes to life through sewing and 3D printing, into a newly recombined material.

The copies of 3D scans are provided by Asian Art Museum, Stiftung Preussisher Kulturbesitz, Federal Republic of Germany.
Technical Support ⁄ Ph.D CHOI, Won-ho (Research Professor, Jeonju University)


우지키, 2015, 3D 조각, 가변크기

송나라 시대에 제작된 철제동상 우지키Wuzhiqi는
오래 전부터 중국에서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에 등장하는 물 도깨비를 재현한 것이다. 발에 사슬이 묶인 채로
거북산 아래 산다는 오래된 이야기를 가진 이 도깨비상은 여러 경로를 거쳐 현재 독일 프로이센 문화재단 산하 아시아미술박물관에 보관되어 있다. 박물관의 3D 스캐닝 데이터로 확인한 유물 속에서 찾아낸 우지키는 흡사 한반도의 도깨비와 생김이 비슷하고, 고로 우리에게 익숙한 모습이다. 그 시각적 유사성으로 인해 그것이 어디로부터 왔는지, 어디에 있는지는 무의미해졌다. 뒤집어진 거북산에서 튀어나온 도깨비는 마치 웜홀을 통과해 온 여행자처럼 상상력과 결합되어 바느질과 3D 프린팅이라는 테크닉을 통해 새로운 물질로 변환되고 재조합된다.

자료협조 ⁄ 독일 프로이센 문화재단 산하 아시아미술박물관
기술협조⁄ 최원호 전주대학교 연구교수

작가소개 About Artists


So Young KIM has been involved in transforming familiar subject matter into something marked by the aesthetic traits of contemporary art through simplicity, labor, dailiness, and recurring actions. KIM dismantles or deconstructs the intrinsic property of her subject matter through her action of sewing, the primary activity of her work, and then recombines various elements, thereby generating new value with new physical forms. Sookyun YANG merges media with her imagination in an actual physical space by harnessing diverse techniques. Her technical imagination at times creates an enormous installation displaying alteration in physical space through movement. Other times her work is realized as something hand-sized and portable.


김소영은 단순성, 노동성 그리고 일상성, 즉 신체의 반복 행위를 통해 인간의 삶과 매우 친밀한 소재들을 현대미술의 미학적 특징을 가지도록 변모시키는 활동을 하고 있다. 작품활동에서 가장 중요한 코드인 바느질 행위를 통해 소재 그 자체가 원래 가지고 있던 성질을 분해, 해체시키고 동시에 다시 조합하여 새로운 물리적 형체를 탄생시켜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낸다.

양숙현은 다양한 기술을 활용하여 물리적 실제 공간에서 미디어와 상상력을 결합시킨다. 작가가 표현하고자 하는 기술적 상상력은 때로 물리적 공간에서의 움직임을 통한 공간의 변화를 보여 주는 거대한 설치를 만들어내고, 또는 손에 잡힐 정도의 크기의 포터블 미디어로 구현되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