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초의 시간 Dream Time


강소영릴릴 KANG, soyoung liilliil

태초의 시간 Dream Time, 2015

서울 Seoul
b.1970

PM-EX-11

작품소개 About Artworks


Dream Time, 2015, Moving image, Terracotta objet, Frankincense, Arctic Ocean sediment, and 3D Audio, Dimensions variable

“In my past life in ancient times, I was born on the Korean Peninsula, and after many twists and turns ended up settling down in the inland areas of Altai and Mongolia.
In 2009, the Arctic glaciers melted, opening up waterways for the first time in several millennia. In 2012, I sailed
the Arctic Ocean for three weeks and came across the soil that I had once called home. In a geological research lab at the polar research institute, I was reminded of the land which had grown distant and foggy in my mind. The place is just off the coast of the Chukchi Sea, near the present day Siberian Sea.”
The plot moves forward on the background of the artist’s dreams and actual travels. Ten thousand year old soil brought up from the abyss of the Chukchi Sea is hand- thrown into an incense burner using a secret technique at the traditional kiln site in Mungyeong. ‘Egg shaped incense burner’ is borne of fire, and by burning incense, creates a coexistence of the artist’s past and present. Its creation was a return ritual to a place and time far away from the present-day Mungyeong. It is a far place of deep meadows, dark and barbaric, even into the modern ages. In the cradle of inextinguishable life force of nature and the most primitive beliefs, the artist attempts a physical intercourse with her lost self-earthling worldview. Moreover, audiences could go and come over space-time through moving image of the northern hemisphere’s heavenly bodies and sounds representing Polaris.


태초의 시간, 2015, 무빙이미지, 테라코타 오브제, 유향, 북극심해토양과 3D 오디오, 가변 크기

“나는 중동에서 태어나 빙하기를 피해 고대 한반도를 거쳐 축치땅에 우여곡절 끝에 정착했다. 현생에 한국에서 태어난 나는, 빙하가 녹아서 뱃길이 수 천년 만에 열린 북극해 바다를 항해하게 되며 ‘데자뷰’를 겪는다. 예전 살던 곳은 바다가 되었지만, 우연한 기회에 과거의 고향 땅과 운명적으로 마주한다. 극지연구소에서 벽화그리기 작업을 하던 중, ‘고대 기후’와 지질연구 실험실에서 어렴풋이 기억하던 ‘고대의 북극 흙Arctic Ocean sediment’이 보관되어 있는 것을 보게 된 것이다.”
강소영은 꿈과 실제 여행을 바탕으로 플롯을 전개한다. 만 년 전의 축치해 심해토양을 가져와 문경의 전통 가마터에서 비밀스런 방법으로 향로를 빚고 소나무 장작을 떼어 굽는다. ‘알모양의 향로’는 불 속에서 탄생하고, 신성한 유향을 피움으로 해서 작가의 과거와 현재가 전시 공간에 녹아든다. 이는 지구 초기의 시간, 근세기까지 잘 알려지지 않은 그 곳, 문명과는 거리가 먼 축치의 순수한 땅으로 다시 가기 위한 의식이다. 자성의 지구가 가진 불가분의 생명력을 제시하고, 가장 원시적인 신앙관을 모태로 하여 잃어버린 작가 자신-지구인으로서의 존재와 물리적, 신체적 교접을 시도한다. 또한, 북반구 천체를 표현한 무빙이미지, 북극성을 표현한 소리를 통해 관람객은 자유로이 시공간을 넘나들 수 있다.

작가소개 About Artists


KANG, soyoung liilliil has worked on representing the sacred energy of the earth with visible images and sounds. The backgrounds of her works are mostly places with early ecological conditions or places with tangled border lines. KANG first experienced a polar region while staying at
King Sejong Station on King George Island, the Antarctic
in 2006. Kang joined an artist expedition program created
by the Arctic Circle in New York in 2012 and made a journey to the areas of 80 degrees northern latitude for three weeks. She travelled to Western Australia in 2013, following the unofficial route NASA’s exobiologists had taken. Since 2009, KANG has continued her projects to visit the islands on the borders of East Asia. KANG has held one-man exhibitions
at Art Space Pool, Chosun Gallery, An Dihn Palace in Hue Imperial City, Ping Pong Art Space in Taipei and others
and presented her animation at the Göteborg International Film Festival in 2006. She has recently undertaken stage production for Seoul Connection held at the Korzo Theater in Hague.


강소영릴릴은 지구의 신성한 에너지를 시각과 소리로 재현하는 작업을 한다. 작업배경이 되는 곳은 주로 지구의 초기생태환경이 남아있는 곳과 국경선이 복잡하게 얽힌 곳이다. 2006년 남극 킹조지섬의 세종기지에 머물며 처음 극지를 접했던 그는, 2012년 뉴욕의 더 아틱서클의 예술가 탐험레지던시에 선발돼 북극 항해를 했고, 북위 80도를 3주간 항해했다. 2013년에는 NASA우주생물학자들의 탐사일정을 비공식루트로 따라서 서호주도 다녀왔다. 2009년부터 현재까지 동아시아의 경계의 섬들을
다니며 프로젝트를 이어오고 있다. 서울의 대안공간 풀, 갤러리 조선, 투아티엔후에성의 안딘 궁, 타이페이의 핑퐁아트스페이스 등에서 개인전을 했고, 2006 예테보리영화제 국제단편부문에 애니메이션을 상영했다. 최근 헤이그의 코르조극장에서 열린 ‘서울 커넥션’ 의 무대 연출을 맡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