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타카 PITAKA


융합미디어랩
(김태윤+박얼+양숙현+윤지현)
Transmedia Lab(Taiyun KIM+Earl PARK+Sookyun YANG+JIhyun YOON)

21C 대장경 21C Tripitaka, 피타카 PITAKA, 2015

광주Gwangju 서울Seoul
PM-02
PM-03
PM-EX-03

작품소개 About Artworks


PITAKA, 2015, Mixed media, Dimensions variable

PITAKA is the name given to the robot inscribing the Goryeo Tripitaka into plastic panels. Beyond the apparent robot/machine the nature of PITAKA, the inscription medium becomes a personified icon of catechumen, a seeker of truth. PITAKA’s performance produces a new form of manuscript for the Buddhist scripture, and by doing so, processes and transforms the symbolic aura of the historical relic Tripitaka into another medium.
This work uses the digital data provided by the Research Institute of Tripitaka Koreana.


피타카, 2015, 혼합 매체, 가변 크기

피타카는 플라스틱 패널에 고려대장경을 새기는 로봇이다. 피타카는 로봇/ 기계라는 인식을 넘어 구도자로 의인화된 아이콘으로 판각 행위를 통해 미디어가 된다. 피타카의 퍼포먼스는 새로운 형식의 장藏, 피타카를 생산해 내고 이는 상징적 아우라로 존재하는 대장경이라는 역사적 유물을 또 다른 매체로 가공, 변화시킨다.

이 작품은 고려대장경연구소로부터 제공받은 디지털 테이터를 활용하고 있다.

작가소개 About Artists


Transmedia Lab is a lab researches, develops, and produces innovative, creative ideas, specializing in media art, interactive design, digital production, and digital cultural heritage. This artist group is presently holding its first project entitled the 21st Century Tripitaka. This group consists of Plan B members Taiyun KIM and Jihyun YOON, who have studied humanity’s shifting perception, behavior, experience, and social structures anchored in collectable data in diverse media environments and transformed them through a combination with new data, and members of media artist group Jonpasang Earl PARK and Sookhyun YANG, who have experimented with new imagination and tried to attain what is considered impossible with toys and supersized works of kinetic art. They are presently attending the Creators in Lab, the ACT Center artist-in-residence program of 2015.


<융합미디어 랩>은 미디어 아트, 인터랙션 디자인, 디지털 제작, 디지털 문화유산 등에 특화된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연구개발하고 제작하는 문화창조원 PM-03 창제작센터의 랩이다. 그 첫 프로젝트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다양한 미디어 환경 내에서 수집 가능한 데이터를 활용해 변화하는 인간의 인지, 행동, 경험, 사회구조 등을 연구하고 이를 새로운 데이터로 조합, 변환시키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플랜비Plan B의 멤버 김태윤, 윤지현과 테이블 탑 장난감부터 초대형 키네틱 아트에 이르는, 기술을 통해 새로운 상상력을 실험하고 불가능하다고 여겨지는 것들을 실현하고자 하는 아티스트 콜렉티브, 전파상의 멤버 박얼, 양숙현이 함께 모여 활동 중이다. 현재 2015 창제작센터 레지던시 프로그램의 크리에이터로 참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