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넘 PLENUM


김윤철 Yunchul KIM

플레넘 PLENUM, 2015

베를린Berlin 비엔나Vienna 서울Seoul
b.1970
PM-11

작품소개 About Artworks


EFFULGE, 2012-2014, Acrylic,glass, aluminum, photonic crystal,neodymium, motor, computer,electronic micro controller,electromagenticfield generator,muon-detector, polyvinyl acetal,air pump, Dimensions variable

“Interwoven realities are fluctuating in space of PLENUM. A continuous process of the mattering among things
is emerged through intra-action of force and energy in nature. At this moment, the space transformed into a sphere of potentiality; a cell, a container, an exhibition space, a laboratory. The devices and machines such as the electromagnetic field controller, the agitator, the particle detector, the thermostat and the air pump are activated
to maintain the metastable state of potential energy for materials in the PLENUM, and at last, the fluctuation of
an imperceptible world is manifested as phenomena. The detector installed in the space triggers other devices, filtering out the particles arriving at the terrestrial sphere from the celestial sphere, and the photonic crystals in the glass bottle make their own dynamical fluidic patterns
by deflecting of light through the convection by the temperature change of a fluid, gravity and magnetic field in the device.
On the horizontal of these events, materials in the PLENUM lead us to material imagination —l’imagination matérielle. Because this imagination is symptomatic before having been figured out with language, reality
is constantly slipping out of symbols and metaphors. Therefore, material imagination takes us into the network of Mattereality to make it possible for us to find its meaning from the speculative or substantial dimension. In the PLENUM, events of manifestation and disappearance might help us to face material as if myths arose from experiences of formation and extinction in nature, making possible
the mythical process, so-called the primal seeing freed from the worth and use of material. This kind of seeing is available through the dependent co-arising, in other words, it is not a dream at night but an awakened imagination.” (Yunchul KIM)


이플러지, 2012-2014, 아크릴릭,유리, 알루미늄, 포토닉 크리스탈,네오디뮴, 모터, 컴퓨터,일레트로닉 마이크로 컨트롤러,
일렉트로마그네틱 제너레이터, 뮈온-디텍터, 폴리비닐 아세탈, 에어 펌프, 가변 크기

“플레넘의 공간은 여러 사건들로 출렁인다. 이는 사물들의 연속적인 물질되기Mattering에 의해 드러나는데, 이 과정은 자연의 힘과 에너지의 내부적 작용intra- action에 수반된다. 이때 공간은 하나의 용기이자 전시장, 그리고 실험실이기도 한 여러 양태들이 중첩된 현장으로 변모한다. 전자기장 제어기, 교반기, 입자검출기, 항온 장치 그리고 공기 펌프 등의 장치들은 플레넘의 물질들을 잠재에너지의 불안정한 상태로 유지시키며, 이를 통해 우리에게는 감각되지않는 세계의 출렁임들이 현상으로 발현된다. 공간에 설치된 입자검출기는 우주로부터 지상에 도착하는 입자들을 여과하여 여러 다른 장치들에게 영향을 미치고, 유리병 안의 광결정 입자들은 유체의 온도 변화에 의한 대류와 중력 그리고 장치 내부의 자기장의 힘을 통해 빛을 굴절시키며 자기 고유의 역동적인 유체의 패턴들을 만든다.
이러한 사건들의 지평 위에서 플레넘의 물질들은 우리에게 물질적 상상l’imagination matérielle을 가능하게 한다. 이것은 언어로 파악되기 이전의 징후적인 것이기에, 여기서 실재란 상징과 은유로부터 끝없이 미끄러질 뿐이다. 즉, 물질적 상상력은 우리를 물질적 실재Mattereality의 망으로 끌어들여 물질에 대한 사변적 혹은 본질적 차원의 의미를 탐색할 기회를 준다. 마치 신화가 자연의 생성과 소멸의 체험에서 기인하듯 플레넘 안의 발현과 사라짐의 사건은 우리를 물질과 대면하게 하며, 가치와 용도에 구속된 물질관에서 벗어나 그 실재를 근원적으로 바라보게하는 신화적 과정의 체험을 가능하게 할지도 모른다. 이러한 바라보기는 세계와의 연기緣起dependent co-arising를 통해서 이루어지며 그것은 밤의 꿈이 아닌 깨어있는 몽상이다.” (김윤철)

작가소개 About Artists


Yunchul KIM is an electroacoustic music composer and artist. He also founded the STUDIO LOCUS SOLUS in Seoul. His latest works are focusing on the artistic potential of fluid dynamics, metamaterials (photonic crystals) and especially on the context of magnetohydrodynamics. He
is a co-founder of art and science project group ‘FLUID SKIES’ and a researcher of artistic research project ‘LIQUID THINGS’ at the University of Applied Arts Vienna in Austria. Now, he is leading the Research Group ‘MATTEREALITY’ in Korea Institute for Advanced Study (KIAS).


김윤철은 작가이자 전자 음악 작곡가로 ‘스튜디오 로쿠스 솔루스’를 설립했다. 그의 최근작은 유체역학의 예술적 잠재성과 메타 물질(포토닉 크리스탈), 전자 유체 역학의 맥락에 집중되어 있다. 예술·과학 프로젝트 그룹 ‘플루이드 스카이스’를 만들고 활동했으며, 비엔나응용미술대학의 예술연구프로젝트 ‘리퀴드 띵즈’의 연구원으로 활동했다. 현재 고등과학원 초학제연구프로그램의 연구단 ‘매터리얼리티’의 연구책임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