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천 개의 칼 Thousands Knives


웡 립 친 WONG Lip Chin

수천 개의 칼
Thousand Knives, 2009-2015

싱가포르 Singapore
b.1987
PM-EX-05

작품소개 About Artworks


Thousand Knives, 2009-2015, Mixed media, Dimensions variable

Thousand Knives is comprised on one side by cartoonish paintings, while the other side is filled by the artist’s rough sketches on gilded relief panels. Keeping in time with the ambient music, the two conveyors with each containing different narratives, rotate separately and in tandem, the paintings on the opposite side reflected and introduced on the surface of the panels.
The exaggerated caricature-like portraits were drawn during the artist’s “voluntary exile” period living in the US and in Europe. After the artist’s first solo exhibition, he traveled the US and Europe where he began drawing faces out of a sense of responsibility, and at times out of a need to express fleeting moments of emotion. The artist claims it is a transposal of his own affect into the flesh of another being. As a result, the paintings record the artist’s history of travels and emotions, and the fluid movement contrasted with the two pairs of diptyque defines two very distinct and static moments in time. Through the contrast, visitors are prompted to question agency and time, questioning the traditional forms of painting and sculpture.


수천 개의 칼, 2009-2015, 혼합 매체, 가변 크기

<수천 개의 칼> 한 쪽에는 만화적 회화들이, 다른 한 쪽에는 작가의 거친 스케치가 입혀진 금빛 부조판들이 걸려 있다. 주변에 깔린 음악에 맞춰 각각 다른 내러티브를 담은 두 컨베이어는 따로 또 같이 회전하며, 회화들은 반대편에 회전하고 있는 금빛 부조판에 반사되어 유입된다.
잔뜩 과장돼 일러스트처럼 보이는 초상화들은 작가가 미국과 유럽에서 보낸 ‘자진 망명 시기’에 그린 것이다. 그는 첫 개인전 이후 미국과 유럽을 여행하던 중 일종의 책임감에 의해, 혹은 순간 순간 느낀 감정들을 표현하기 만났던 사람들의 얼굴을 그렸다. 자신의 감정을 타인의 육체로 옮겨 놓은 것이다. 하여 회화들은 그 자체로 그가 한 여행의 역사인 동시에 그의 감정의 역사이며, 유동적인 움직임과 대조적으로 두 쌍을 이루는 서판은 시간 속에서 두 개의 뚜렷하고 정적인 순간들을 구체화한다. 이를 통해 관람객들은 주체와 시간에 대한 의문을 갖게 되며, 또한 형식적으로는 회화-조각이라는 전통적 형식에 대해 스스로 질문을 던지게 된다.

작가소개 About Artists


WONG Lip Chin is interested in historical events that have culminated in the nation of Singapore. The presentation of his works revolves around the use of different sensorial modalities such as sight, sound, touch, taste and smell. WONG’s practice is largely anchored in the spaces of alternative and/or vernacular histories that parallel both Singaporean and Chinese folklore. His first solo show took place at Marina Mandarin Hotel in Singapore in 2009. He attended a variety of group exhibitions held at Galerie Michael Janssen, Yavuz Fine Art, ShanghART, and others.


웡 립 친은 싱가포르의 기념비적인 사건들에 대해 관심이 많다. 그의 작업은 시각, 청각, 촉각, 미각, 후각 등 다양한 감각들을 어떻게 사용하는가와 연결되어 있다. 2009년 마리나 만다린 싱가포르에서 첫 개인전을 열었으며, 야유즈파인아트, 상아트 등에서 열린 다양한 그룹전에 참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