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꽃땅 l, ll Flower Land In Western Sk


조은지 Eunji CHO

서천꽃땅 l, ll,
Flower Land In Western Sky I, II, 2015

서울Seoul
b.1973

PM-24
PM-EX-09

작품소개 About Artworks


Flower Land In Western Sky I, II, 2015, Mixed media, Dimensions variable

Eunji CHO researches jihwa, gime, and sulwisulkyung(paper craft used in traditional Korean shamanistic ceremonies)
to study the formative patterns of imaginary flowers and to schematize a pattern that represents eternity and reversion. The mythologies in the Jeju Island’s SeoCheon Flowerbed region is of particular interest to the study. Performers who have schematized the imaginary flowers create costumes and choreograph a performance. In Korean mythology, flowerbeds have been the mediating space for restoring the reality to its original state. Through circulating cosmos and chaos, the artist presents a ritualistic sociodrama that is quintessentially Asian in its narrative of regeneration in an inhomogeneous space. For this exhibition, the costumes for the SeoCheon Flowerbed performance and banners for the event will be presented to the public. Furthermore, after the performance on the main stage, a video will be presented.


서천꽃땅 l, ll, Flower Land In Western Sky I, II, 2015, 혼합 매체, 가변 크기

한반도 전반에 걸쳐 제의식에 사용되는 지화, 기메, 설위설경(한국의 제의식에 사용되던 종이 조형물)에 대한 리서치를 통해 상상의 꽃이 가지는 조형적 패턴을 연구하고 영원과 회귀를 상징하는 패턴을 도식화한다. 특히 제주지역 서천꽃밭을 배경으로 하는 신화를 리서치하여, 상상의
꽃의 조형을 연구한다. 이 꽃을 도식화한 퍼포머들의 코스튬을 만들고, 퍼포먼스 움직임을 개발한다. 한국의 신화에서 나타나는 꽃밭은 파괴된 현실의 세계를 원상으로 되돌려놓기 위한 매개공간이다. 작가는 카오스와 코스모스의 순환을 통해 꽃밭이라는 이종공간에서 재생에 대한 아시아적 사유를 보여주는 제의적 사회극을 만든다. 이번 전시에서는 서천꽃땅 퍼포먼스를 위한 코스튬작업과 현수막 작업이 공개되고, 중앙무대에서 퍼포먼스를 가질 예정이다.

작가소개 About Artists


Eunji CHO questions the definition and role of art with her work. CHO has constantly experimented with how to reset the boundaries of territories or spirits with urban matter such as clay and dust, continuously questioning how art is able to communicate with the general public. CHO has presented numerous solo exhibitions at Insa Art Space, Takeout Drawing, the National Theater in Seoul, and RM Gallery in Auckland and participated in group shows held at prominent spaces at home and abroad such as Sungkok Art Museum, Art Space Pool, Art Space Loop in Seoul, and New Museum in New York. CHO also attended the Gwangju Biennale, the Anyang Public Art Project, Afriperfoma Biennale in Harare, Zimbabwe, and the Winter Festival in Sarajevo, Bosnia. Founded a two-person band Michelangelo Pistoletto Band, she has presented a variety of performances.


조은지는 예술의 정의와 역할에 대해 질문하는 작업을 이어오고 있다. 여기저기 옮겨 다니며 진흙이나 먼지
등 도시의 부유물을 이용해 영역이나 정신의 경계를 재설정하는 실험을 하고 있는 그는, 예술이 어떻게 대중과 소통할 것인가 역시 끊임없이 묻는다. 서울의 인사미술공간, 테이크아웃드로잉, 국립극단, 오클랜드의 Rm갤러리 등에서 개인전을 열었고, 서울의 성곡미술관, 아트스페이스 풀, 대안공간 루프, 뉴욕의 뉴뮤지엄 등에서 열린 그룹전에 참여했다. 광주비엔날레, 안양공공미술프로젝트 외에도 짐바브웨 하라레에서 열린 아프리퍼포마비엔날레Afiriperfoma Biennial, 보스니아 사라예보 윈터페스티발 등에 참여하기도 했다. 2010년부터는 여성 2인조 퍼포먼스 밴드인 미켈란젤로 피스똘레또 밴드를 결성해 다양한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