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 Mudeung


임옥상 Oksang LIM

무등 Mudeung, 2015

서울 Seoul
b.1950

PM-26

작품소개 About Artworks


Mudeung, 2015, Paper with ink, 2200x800cm

“Tomb, grave, mountain
Mudeung Mountain embodies life and death
It is myth itself and its source.
Boundary between this world and next partition, curtain, entrance and exit.
Blowing in the wind, soft, coiling, and flowing. Nothing is eternal.”

The meaning of the mountain’s name Mudeung is that it is so high there is no appropriate comparison for measurement. It is an allusion to Buddhism, where the Prajñ -Paramit records the Buddha teaches the enlightenment of ‘rank unequalified,’ read ‘Mudeung’ in Sino-Korean. In the presence of absolute equality, equality is meaningless as there is no other standard for comparison, and thus rendering it meaningless. Oksang LIM drew the 22-meter Mudeung Mountainscape in Indian water color.


무등, 2015, 종이에 먹, 2200x800cm

“뫼, 무덤, 산
무등산은 삶과 죽음을 담은
신화의 원천이며 신화 그 자체다.
이승과 저승을 가르는 경계,
칸막이, 휘장, 입구이자 출구.
바람에 나부낀다, 부드럽다, 휘감긴다, 흐른다. 영원한 것은 없다.”

무등산은 높이를 헤아릴 수 없고 견줄 만한 상대가 없어 등급을 매기고 싶어도 매길 수 없다는 뜻을 지니고 있다. 무등산의 무등은 불교와 인연이 있는 말인데, 『반야심경』에서 부처가 절대평등의 깨달음, 곧 ‘무등등無等等’을 말한 대목에서 유래됐다 한다. 절대평등의 무등은 평등이란 말을 쓸모 없게 하는 완전한 평등을 뜻한다. 임옥상은 22미터 크기의 무등산 풍경을 수묵으로 그린다.

작가소개 About Artists


Oksang LIM is well known for his pieces encompassing a wide range of genres from painting to installation, focusing on situations of the time. LIM made acid comments about the absurd political situation of the 1980s with his two- dimensional works and addressed issues such as the realities of alienated classes and division with diverse installations and three-dimensional pieces in the 1990s when the civilian government was launched. Recently, LIM presents large-scale pieces and actual objects that viewers may experience in person.


임옥상은 당대라는 시대적 상황을 직시하며, 회화에서 설치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작품을 생산해다. 80년대 부조리한 정치적 상황을 평면작품으로 선보였던 그는, 문민정부가 들어선 90년대에 들어 소외된 계층의 현실이나 분단 같은 시대적 화두를 다양한 설치와 입체작품으로 선보였다. 최근에는 대형작품이나 현실의 실제 오브제들을 전시장으로 가져와 설치함으로써 관람객들이 체험할 수 있는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