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 오프 프로젝트-무등산 편 Café Off Project- Mudeungsan ver.


강영민 KANG, Young Mean

카페 오프 프로젝트-무등산 편
Café Off Project- Mudeungsan Ver., 2015

서울 Seoul
b.1972

PM-21

작품소개 About Artworks


Café Off Project-Mudeungsan Ver., 2015, Mixed media, Dimensions variable

The cafe that invites visitors to come in and rest their weary footsteps. Modern people are busy, even in the exhibition halls. Busy looking at the artworks, busy reading the wall text, busy taking in the deluge of information. It is an exhausting experience. Perhaps the exhaustion comes from the fact that appreciation for art has been replaced by intentions of self-improvement. The artist thought
it’s unfortunate that many visitors from Seoul area and overseas ended up with just looking around the exhibitions not enjoying more. On the theme of Gwangju’s Mudeung Mountain, the artist opens a cafe to provide a resting place as well as to broadcast a message of harmony between people and nature. Chunseol Tea, a favorite of Uijae Huh Baekryun, the Korean artist from the early 1900s who lived and painted around the Mudeung Mountain, is served at the cafe. The artist is also planning to organize a group hiking up the snowy path during the exhibition period.
Mudeungsan Mountain (elevation 1,187m above sea level) became a National Park in 2012. Not only is the mountain rich with heritage sites, but also it is a cradle of ecological diversity with a wide variety of flora and fauna that inhabit its stone columns. Mudeungsan Mountain is also the only mountain in the world above 1000 meters next to a city with a population over 1 million. As the artist hiked up Mudeungsan Mountain, heart-catching scenes held his footsteps where the Artist paused, held his breath and filmed 10-second video clips. The video clips were gathered and named Moving Still, as physical representations of the human breath dispersing into nature. The trembling footages caused by the artist’s cold shaking hands are displayed over the tent, conveying the wave of emotions that the artist experienced on the mountain.

Sponsored by ⁄ Uijae Museum of Korean Art Chunseol Tea
Helinox

Support ⁄ Huh Yoon Jung, Kang Sae Jin
(Uijae Museum of Korean Art Curator)


카페 오프 프로젝트-무등산 편, 2015, 혼합 매체, 가변 크기

관람객이 휴식할 수 있는 카페를 만든다. 바쁜 현대인들은 전시장에 와서도 수많은 작품들의 정보에 노출되어 피로해지는 것이 오늘의 현실이다. 현대미술이 어느덧 자기계발의 장이 되었기 때문은 아닐까. 작가는 평소 광주의 예술 행사를 찾는 수도권과 해외에서 오는 관객들이 전시만 보고 그냥 돌아가는 것을 안타깝게 여겼다. 작가는 직접 등반한 무등산을 테마로 카페를 만들어 인간과 자연의 조화라는 메세지를 던지고 휴식공간을 제공한다. 카페에서는 무등산을 기점으로 활동했던 의재 허백련 화백의 춘설차가 제공되며, 전시기간 중에 작가와 함께 등반하는 무등산 눈꽃산행도 개최될 예정이다.
2012년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무등산(해발 1,187m)은 오랜 시간 주상절리와 다양한 동식물이 서식하는 생태의 보고이며 역사적 유적이 많다. 또한 인구 100만이 넘는 도시를 1000m 이상의 산이 둘러 싸고 있는 곳은 세계에서 광주와 무등산이 유일하다고 한다. 작가는 무등산을 등반하며 마음에 와 닿는 풍경 앞에 서 숨을 10초간 멈추고 오프 촬영했다. 이 동영상 클립들은 <무빙스틸Moving Still>이라 명명되며 인간의 숨결이 자연으로 전이되는 순간을 물리적으로 표현하려 했다. 손 떨림에 의해 흔들리는 영상들은 텐트 위에 오버랩되며 작가가 느꼈던 감정의 파동이 관객에게 전해진다.

협찬 ⁄ 의재 미술관 춘설차
헬리녹스

협조 ⁄ 허윤정, 강세진 의재 미술관 학예 연구원

작가소개 About Artists


KANG, Young Mean is a painter and pop-aritst who has presented various art works using characters. Sleeping Heart, a character with heart-shaped face enjoying something is representative. In recent days, KANG probes cultures and zeitgeist in Korean society through the activities such as organizing Pop Art cooperative and arranging tours of Korean modern history and Jirisan Project. He communicates with the public through SNS as well. He majored in painting in Hongik University and Art and Technology in School of the Art Institute of Chicago. KANG painted three murals at Eulji-ro 3-ga station and had numerous group shows in Mediacity Seoul, Gwangju Biennale, DUMBO Arts Festival New York as well as solo shows in Insa Art Space, Gallery SSamzie, and etc. He also collaborated with Hyundai Department Store, DKNY, KUHO, Basic House, etc. In recent days he directed Small coin Big love World Vision and Seoul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 held.


서울을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는 강영민은 캐릭터를 이용한 다양한 작업을 해온 팝아티스트이자 화가다. 하트 모양의 얼굴에 무언가를 음미하는 표정을 짓고 있는 <조는 하트>는 그를 대표하는 캐릭터이다. 최근 SNS를 통해 대중과 소통하고 팝아트 조합을 결성해 현대사투어와 지리산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등, 한국사회의 문화와 시대정신 탐구에 천착하고 있다. 서울 지하철 을지로 3가역에 벽화를 제작했으며, 인사미술공간, 갤러리 쌈지 등에서 다수의 개인전을 개최했고, 미디어시티 서울, 광주비엔날레, 뉴욕 덤보아트페스티벌 등 주요 전시에 참여했다. 현대백화점, 캐딜락, DKNY, KUHO, 베이직하우스 등과 함께 프로젝트를 진행했으며, 최근에는 월드비전과 서울문화재단의 ‘사랑의 동전밭’ 아트디렉팅을 맡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