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 DREAMS

live_title03


1월 23일 (토)

Jan 23rd 2016 (Sat)

Lecture Performance ⁄

Jubin LEE, Sunghwan CHOI, Jung-Ah WOO

발제 ⁄

최성환, 우정아
 
이주빈
전남 흑산도에서 태어나 목포에서 중고등학교를 광주에서 대학을 다녔다. 시민단체 ‘참여자치21’에서 활동했으며, 무크지 을 만들어 ‘정체성’을 탐구하는 글을 썼다. 2000년부터 〈오마이뉴스〉 기자로 일하며 사회, 정치, 문화 가리지 않고 현장․기획 기사를 쓰고 있다.

 

 

Concert ⁄

Goeun CHOI

콘서트 ⁄

최고은

 

 


1월 24일 (일)

Jan 24th 2016 (Sun)

Lecture Performance ⁄

Chankyong PARK, SASAKI Ataru

렉쳐 퍼포먼스 ⁄

박찬경
미디어 작가. 서양화와 사진을 전공했고 1997년 금호미술관에서 첫 개인전 ‘블랙박스’ ; 냉전 이미지의 기억’을 가졌다. 주로 한국의 분단 상황과 냉전을 주제로 작업 해왔고 미술과 사진에 대한 비평 활동도 함께하고 있다. 2004년 에르메스미술상을 받았고 2014년 미디어시티서울 디렉터를 역임했다.
 
사사키 아타루

 

 

Performance ⁄

Eunji CHO
Eunji CHO questions the definition and role of art with her work. CHO has constantly experimented with how to reset the boundaries of territories or spirits with urban matter such as clay and dust, continuously questioning how art is able to communicate with the general public. CHO has presented numerous solo exhibitions at Insa Art Space, Takeout Drawing, the National Theater in Seoul, and RM Gallery in Auckland and participated in group shows held at prominent spaces at home and abroad such as Sungkok Art Museum, Art Space Pool, Art Space Loop in Seoul, and New Museum in New York. CHO also attended the Gwangju Biennale, the Anyang Public Art Project, Afriperfoma Biennale in Harare, Zimbabwe, and the Winter Festival in Sarajevo, Bosnia. Founded a two-person band Michelangelo Pistoletto Band, she has presented a variety of performances.

퍼포먼스 ⁄

조은지
조은지는 예술의 정의와 역할에 대해 질문하는 작업을 이어오고 있다. 여기저기 옮겨 다니며 진흙이나 먼지
등 도시의 부유물을 이용해 영역이나 정신의 경계를 재설정하는 실험을 하고 있는 그는, 예술이 어떻게 대중과 소통할 것인가 역시 끊임없이 묻는다. 서울의 인사미술공간, 테이크아웃드로잉, 국립극단, 오클랜드의 Rm갤러리 등에서 개인전을 열었고, 서울의 성곡미술관, 아트스페이스 풀, 대안공간 루프, 뉴욕의 뉴뮤지엄 등에서 열린 그룹전에 참여했다. 광주비엔날레, 안양공공미술프로젝트 외에도 짐바브웨 하라레에서 열린 아프리퍼포마비엔날레Afiriperfoma Biennial, 보스니아 사라예보 윈터페스티발 등에 참여하기도 했다. 2010년부터는 여성 2인조 퍼포먼스 밴드인 미켈란젤로 피스똘레또 밴드를 결성해 다양한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다.

 
 


주최 측의 사정으로 인하여 라이브 이벤트 가운데 ‘사랑’과 ‘꿈’ 일정은 취소되었습니다. 너른 양해 부탁드립니다.
The sessions of ‘Love’ and ‘Dreams’ in Live Events have been canceled due to organizing problems.
We appreciate your understan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