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 COUNTRY

live_title01


12월 4일 (금) 오후 2시
2:00PM Dec 4th 2015 (FRI)

Performance ⁄
KANG, Young mean, Snow Hiking

퍼포먼스 ⁄
강영민, 눈꽃산행


blank


About ⁄
Snow Hiking
KANG, Young Mean in Korean clothes comes out to the stage with a fan and gives a read of Wang Hui’s 『From An Asian Perspective: The Narrations of Chinese History』. After that, he climb up Mudeungsan Mountain covered with snow with the audiences.
 

Date and Time: 2:30 PM Dec. 4th 2015
Meeting Point: Mudeungsan Mountain National Park (Direction for Jeungsimsa Temple) Main entrance
Preparation Material: Hiking outfits


소개 ⁄

눈꽃산행
한복을 입은 작가는 부채를 들고 나와 왕후이의 『아시아는 세계다』를 낭독한 후 관람객들과 함께 눈 덮인 무등산을 오른다.
 

일시: 2015년 12월 4일 오후 2시 30분
모이는 장소: 무등산국립공원(증심사 방향)정문
준비물: 등산화 및 등산을 위한 복장


blank

Profile ⁄

KANG, Young mean
KANG, Young Mean is a painter and pop-aritst who has presented various art works using characters. Sleeping Heart, a character with heart-shaped face enjoying something is representative. In recent days, KANG probes cultures and zeitgeist in Korean society through the activities such as organizing Pop Art cooperative and arranging tours of Korean modern history and Jirisan Project. He communicates with the public through SNS as well. He majored in painting in Hongik University and Art and Technology in School of the Art Institute of Chicago. KANG painted three murals at Eulji-ro 3-ga station and had numerous group shows in Mediacity Seoul, Gwangju Biennale, DUMBO Arts Festival New York as well as solo shows in Insa Art Space, Gallery SSamzie, and etc. He also collaborated with Hyundai Department Store, DKNY, KUHO, Basic House, etc. In recent days he directed Small coin Big love World Vision and Seoul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 held.

프로필 ⁄

강영민
서울을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는 강영민은 캐릭터를 이용한 다양한 작업을 해온 팝아티스트이자 화가다. 하트 모양의 얼굴에 무언가를 음미하는 표정을 짓고 있는 <조는 하트>는 그를 대표하는 캐릭터이다. 최근 SNS를 통해 대중과 소통하고 팝아트 조합을 결성해 현대사투어와 지리산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등, 한국사회의 문화와 시대정신 탐구에 천착하고 있다. 서울 지하철 을지로 3가역에 벽화를 제작했으며, 인사미술공간, 갤러리 쌈지 등에서 다수의 개인전을 개최했고, 미디어시티 서울, 광주비엔날레, 뉴욕 덤보아트페스티벌 등 주요 전시에 참여했다. 현대백화점, 캐딜락, DKNY, KUHO, 베이직하우스 등과 함께 프로젝트를 진행했으며, 최근에는 월드비전과 서울문화재단의 ‘사랑의 동전밭’ 아트디렉팅을 맡기도 했다.


12월 5일 (토) 오후1시
1:00PM Dec 5th 2015 (SAT)

Title ⁄

Invented Asia

제목 ⁄

발명된 아시아

blank

Colloquium ⁄

Li-chun HSIAO, Tony SEE, Dariush M DOUST, Jason BARKER, Alex Taek-gwang LEE

콜로키움 ⁄

리-천 시아오(국립대만대) , 토니 시(국립싱가포르대), 다리우쉬 엠 우스트 (베이징 사범대), 제이슨 바커Jason BARKER (경희대), 이택광(경희대)

blank

About ⁄

Invented Asia will feature discussions on Asia’s plasticity and mythology. Asia’s Kitsch may be an original outcome of a new reality that hurdles over boundaries, free from the terse interrelationship of the original and the counterfeit. Asia’s ‘backwardness’ contrasted and understood against the backdrop of the West may be the darker side of the modern times, but it also suggests that the West may not have existed without Asia. Enlightenment is a very particular way to look at the world, and rethinking Asia through it requires us to reflect upon our thoughts on colonialism and modernity. It goes without saying, this retrospective process will not stop at exposing the fictiveness of an invented Asia. Invented Asia is a seminar where experts and leaders are invited from Asian nations without an imperialistic past, or conversely with a colonial history.

소개 ⁄

<발명된 아시아>에서 논의할 사안들은 아시아의 조형성과 신화일 것이다. 아시아의 키치는 원본과 가본 사이에 만들어진 긴장관계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경계를 뛰어넘는 새로운 진리의 결과물일 수 있다. 서양을 전제하고 이해했던 아시아의 ‘후진성’이 사실상 근대의 이면일 수 있다. 아시아 없는 서양의 근대는 이런 의미에서 존재할 수 없다. 계몽주의는 특수한 세계관이고, 이런 의미에서 아시아를 다시 사유한다는 것은 지금까지 식민주의나 근대성을 바라봤던 관점들을 재고할 것을 요구하는 작업이다. 물론 이런 작업이 발명된 아시아의 허구성을 폭로하는 작업에 그칠 수는 없을 것이다. <발명된 아시아>는 ‘제국주의적 경험’을 갖고 있지 않은, 반대로 말하면, ‘식민지적 경험’을 가지고 있는 아시아 국가들의 지식인을 초청해서 육성을 들어보는 자리이다.


blank

Profile ⁄

Li-Chun HSIAO
Li-Chun Hsiao is associate professor in the Department of Foreign Languages and Literatures, National Taiwan University, and editor-in-chief (since January 2015) of the renowned Chinese-language journal 『Chungwai Literary Quarterly』. Hsiao’s most recent essays appeared in the edited volume 『Comparatizing Taiwan』 (Routledge 2015) and 『Chungwai Literary Quarterly』 (March 2014). He has published articles in international journals such as 『Comparative Literature and Culture』, 『M/MLA Journal』, and 『Concentric: Literary and Cultural Studies』, on topics ranging across postcolonial theory, psychoanalysis, the Caribbean, race, and the (in)human. His current research projects involve the politics of form in Agamben, critical theory in East Asian contexts, native theory, and Taiwan’s intellectual history.

Tony SEE
Tony SEE is currently a Lecturer in the Department of Communications and New Media (CNM) in the National University of Singapore (NUS). He is Associate Director (Asia) of the European Graduate School (EGS) and Professor of Critical Theory in the Global Centre of Advanced Studies (GCAS). He is also a member of he Association for Asian Studies (AAS) and has an interest in Asian intellectual traditions. He is the founder of the Deleuze Group in Singapore and Kuala Lumpur and his current research interests is in Continental Philosophy, New Media and Asian Studies.

Dariush M DOUST
Currently a visiting professor at Beijing Normal University, Department of Philosophy, Dariush M DOUST has worked at the Academy of Fine arts Valand at University of Gothenburg, Sweden and the Department of History of Ideas where he has a researcher position. He has curated four international exhibitions at the city Museum of Gothenburg and at the University of Gothenburg and participated in the development of Artistic Research at the Faculty of Arts (comprising performing and fine art and design). He has been working as a Lacanian psychoanalyst since 1989 with a formation from both Sweden and Paris. He has published in the field of French Post-war intellectual tradition, political theory and Art theory. He is equally a member of the artistic group ARC and founder of the non-profit organization Kurrents in the past.

Jason BARKER
Jason BARKER is a British theorist of contemporary French philosophy, a film director, screenwriter and producer. He is a professor of cultural studies at Kyung Hee University in the Graduate School of British and American Language and Culture, and visiting professor at the European Graduate School, where he teaches in the Faculty of Media and Communication alongside Alain BADIOU, Judith BUTLER, Jacques RANCIERE, Avital RONELL, Slavoj ŽIŽEK, and others. Most notable for his translation and introductions to the philosophy of BADIOU, BARKER draws on an eclectic range of influences including Neoplatonism, Lacanian psychoanalysis and Marxism. Writing in both the English and French languages, BARKER has also contributed to debates in post-Marxism.

Alex Taek-Gwang LEE
Alex Taek-Gwang LEE is a cultural critic and associate professor in Kyung Hee University. He obtained MA in philosophy from University of Warwick and PhD in Cultural Theory from University of Sheffield. His research interests are mainly philosophy, Asian cinema, Lacanian psychoanalysis, politics and popular culture.

프로필 ⁄

리-천 시아오
리-천 시아오는 국립타이완국립대학교의 외국어와 문학 전공 부교수, 또 올해 1월부터는 잘 알려진 중국어 저널인 『중외문학』의 편집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가장 최근에는 그가 쓴 에세이가 『컴페라타이징 타이완』과 『중외문학』에 게재됐으며, 『M/MLA 저널』, 『CLCWeb』, 『콘센트릭』 등에 (비)인간, 식민 노예, 탈식민성, 인종, 카리브인을 주제로 기고를 한 바 있다. 그의 최근 관심사는 아감벤에 있어서의 형태의 정치, 동아시아의 맥락에서의 비평이론, 토착이론, 그리고 타이완의 지성의 역사에 집중되어 있다.

토니 시
토니 시는 현재 국립싱가포르대학교(NUS)의 커뮤니케이션과 뉴미디어 전공 교수로 활동하고 있다. 유러피안그레쥬에이트스쿨(EGS)의 부디렉터이자, 글로벌센터오브어드밴스드스터디(GCAS)의 비평이론전공 교수이기도 한 그는 어소시에이션포아시안스터디(AAS)의 회원으로 활동하기도 하며, 아시아의 지적 전통들에 관심을 이어오고 있다. 싱가포르와 쿠알라룸프르에 있는 들뢰즈 그룹의 설립자이며, 최근에는 대륙철학, 뉴미디어와 아시아 연구에 관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다리우시 엠 더스트
현재 베이징 사범대학교의 철학전공 방문 교수로 있는 다우리시 엠 더스트는 스웨덴 고텐버그 대학교의 발랜드 순수예술 아카데미와 아이디어의 역사 전공으로 연구원으로 활동했다. 고텐버그의 시립박물관과 고텐버그 대학교에서 다양한 국제 전시를 기획한 그는 패컬티오브아트에서 예술 리서치 분야에 참여하기도 했다. 그는 1989년 이후부터 스웨덴과 파리로부터 발생한 계파를 따라 라캉주의 심리학자로서 활동해왔으며 프랑스 전후의 지적 전통과 정치적 이론, 예술이론 등의 분야에서 출판한 바 있다. 예술그룹인 ARC의 회원이며, 과거 비영리 단체인 커런츠의 설립자였다.

제이슨 바커
영국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제이슨 바커는 현대 프랑스 철학을 다루는 이론가이자, 영화감독, 스크린라이터이자 제작자이다. 그는 경희대학교 영미어문화학과 대학원 과정의 교수로 있으며, 알랭 바디우, 주디스 버틀러, 자크 랑시에르, 아비탈 로넬, 슬라보예 지젝 등이 함께 하는 유러피안그레쥬에이트스쿨(EGS)의 미디어앤커뮤니케이션 패컬티(FMK)에서 가르치고 있다. 관련된 출판물 중, 알랭 바디우의 철학에 대한 입문서와 번역서를 특기할 만하며, 신플라톤주의와 라캉주의 심리분석학과 마르크스주의의 영향을 반영해 절충주의 입장을 취하고 있다. 영어와 프랑스어로 집필하는 바커는 포스트-마르크스주의 논쟁에 관해 기고하기도 했다.

이택광
이택광은 문화비평가이자 경희대학교의 부교수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워릭대학교에서 철학전공으로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셰필드대학교에서 문화이론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그의 연구는 주로 철학, 아시아 영화, 라캉주의 심리분석, 정치학, 대중문화에 집중되어있다.


12월 5일 (토) 오후 2시30분
2:30PM Dec 5th 2015 (SAT)

Performance ⁄

TUAN Mami, Myth in East Mist

퍼포먼스 ⁄

투안 마미, 동쪽 안개 속의 신화

blank

About ⁄

Myth in East Mist is based on research about the Vietnamese community in South Korea, where about 65,000 multicultural Vietnamese–Korean families live. Most of the families consist of Vietnamese brides who have come to South Korea to marry a Korean man. Many brides bring their mothers from Vietnam to stay with them. Most of the mothers cannot speak the Korean language, have no friends, and remain isolated.
In search of transformation and adaptation in multicultural society, a global phenomenon of our times, TUAN takes a close look into these people who move out from their motherland. These people immigrate into other societies and they share their existences and stories with us, opening up dialogues between people and current situations.
This work is a way of remedying dismissed cultures, pressures from non-stop journeying to find a better life, and of filling the borders between geographical gaps, spaces, times and different cultures. To express feelings such as absence, love or remembrance, TUAN chose to use the ritual and hobby of knitting. This was inspired by a lot of stories and old myths of Vietnamese women who stayed quiet and lonely waiting for their beloved ones to come back home from the battle zone safely. These were women who knitted sweaters and scarves to send to their men as a symbol of protection and as a love message. By utilizing the old myths, TUAN creates a platform in the gallery space for Vietnamese women in South Korea where they not only enact a knitting ritual, but also where they can meet each other and share their stories.

소개 ⁄

<동쪽 안개 속의 신화>는 6만 5천 명의 베트남-한국 다문화 가족들이 있는 커뮤니티에 관한 조사를 바탕으로 한다. 이들 중 대부분은 한국인 신랑과 결혼하기 위해 온 베트남 신부다. 많은 베트남 신부들은 어떠한 이유에서건 어머니와 함께 지내기 위해서 어머니를 한국에 데려온다. 대부분의 어머니들은 한국어를 모르며, 친구도 없기에 고립된 채 지낸다. 현대 세계의 현상인 다문화 사회로의 변화와 순응에 관한 연구에서, 베트남인인 작가는 모국을 떠나 다른 사회로 이주하는 사람들과 그 현재 상황들에 관한 대화를 시작하기 위해 그들의 존재와 이야기들을 공유하는 사람들을 더 가까이 들여다보게 되었다. 이 작업은 우리의 잊혀진 문화, 더 나은 삶은 찾기 위한 멈추지 않는 여행에서 오는 압박을 다루는 방식이자 동시에 지리학적인 격차, 공간, 시간, 그리고 다양한 문화들 사이의 경계선을 채우는 방식이다. 이는 부재, 사랑, 아니면 의식을 통한 추모와 같은 감정들을 표현하기 위한 수단이다. (아내는 남편이 전쟁터로부터 집으로 안전하게 돌아오기를 외롭게 기다린다. 이 기다림의 시간을 여자들은 일종의 보호와 사랑의 상징으로 스웨터와 스카프를 뜨개질한다는 많은 옛 이야기들과 옛 신화들에 영감을 얻었다.) 옛 이야기를 차용하여, 뜨개질의 의식을 재현함과 동시에, 한국이라는 낯선 공간에서 살아가는 베트남 여성들이 서로 만나서 다양한 이야기들을 공유하는 공간을 전시장에 만든다.

12월 5일 (토) 오후6시
6:00PM Dec 5th 2015 (SAT)

Concert ⁄

Byongh O PARK+KANG, Young mean, Invented Asia

콘서트 ⁄

박병오+강영민, 발명된 아시아

blank

About ⁄

The story starts from the arrival at Gwangju station on 4th Dec. Every sound would be recorded. KANG, Young Mean’s performance, on the day, a group hiking up the snowy path, would be also archived as sounds. On 5th Dec. all sounds would be presented in electronica as the symbol of invention, with the sound of a large flute representing nature. KANG in Korean female clothes and Byongh O PARK in male suit plan to have impromptu performance together which would reveal the reverse side of the visible. On the contrary of pure large flute’s sound, male suit would remind audiences of ‘invented Asia’. Also, all sounds and noises of Gwangju indicate Asia before modern times and sounds edited and reproduced by computers represent ‘invented Asia’. PARK plans to express ‘reverse sides’ in this work and poses a question; whose perspective is the concept of ‘invented Asia’ formed by.

소개 ⁄

이야기는 12월 4일 광주역에 도착함과 동시에 시작된다. 모든 소리는 녹음되고, 당일 있을 강영민 작가의 <눈꽃산행> 퍼포먼스 역시 소리로 담긴다. 익일 라이브 이벤트에서는 그동안 녹음됐던 모든 소리와 잡음들이 발명의 상징으로서, 자연을 상징하는 ‘대금’ 소리와 함께 전자악기음악으로 표현된다. 여성 한복을 착용한 강영민 작가와 남성 정장 차림을 한 박병오는 함께 즉흥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인데, 이는 가시적인 것의 이면을 드러낸다. 순수한 소리인 ‘대금’과 대비되어 정장은 ‘발명된 아시아’를 연상시키며, 광주의 모든 소리와 잡음은 근대 이전의 아시아를, 편집되어 컴퓨터에 의해 재생산 되는 소리는 발명된 아시아를 지시하기도 한다. 박병오는 이 작품에서 ‘이면(裏面)’을 표현하려 한다. 그리고 ‘발명된 아시아’는 누구의 관점에 의해 형성되었는지를 묻는다.

blank

Profile ⁄

Byongh O PARK, a composer seeks to harmony between traditional and contemporary music, had started his career as a large flute player and stood first in Gyeonggi Provincial Traditional Music Orchestra. He had 5 solo recitals and won various prizes including ‘Society for New Korean Music Composition Award’ and ‘Korea Composition Award’. Showing diverse works, he has composed the music controlling sounds and noises and reproduced echo and timbre reflecting materials of instruments. In recent days, as a result, he composed ‘Guitar Snajo’ as a concerto consisting of a large flute, a zither and Saengwhang in collaboration with the guitarist HAM Choon-ho. He graduated from Musashino Academia Musicae with top honors and now he concentrates on modernizing Korean classical music training younger musicians in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and Ewha Womans University.

프로필 ⁄

전통을 근간으로 현대음악과의 조화를 모색하는 작곡가 박병오는 대금연주자로 활동을 시작했으며, 과거 경기도립국악단 대금수석을 역임했다. 현대음악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고 있는 그는 지금까지 5회의 개인 작곡발표회를 개최했고, ‘신악회 작곡상’, ‘대한민국작곡상’ 등을 수상하기도 했다. 다양한 작품세계를 보여 온 그는 소리, 잡음 등을 통하여 음악을 만들고 악기의 재료의 성질을 이용하여 음향과 음색을 재생산하고 있다. 최근에는 그 결과로 대금∙양금∙생황 등의 협주곡과 함께 어쿠스틱 기타의 1인자인 함춘호와의 협업을 통해 ‘기타산조’를 작곡했다. 일본 무사시노 음악대학 대학원 작곡과를 수석 졸업하였으며, 현재 한국예술종합학교, 이화여자대학교에서 후학을 양성하고 있는 그는 창작국악의 현대화에도 힘을 쏟고 있다.


12월 6일 (일) 오후1시
1:00PM Dec 6th 2015 (SUN)

Lecture Performance ⁄

Shreyas KARLE

렉쳐 퍼포먼스 ⁄

쉬레야스 카를

blank

About ⁄
Shreyas KARLE presents lecture performance with the combination of three themes; community arts, arts in India, and Indian community. Three themes can be understood individually or also as a whole. In the work, he takes views of philosophical aspects of each theme and poses the questions about them following the form of lecture performance. At first, he indicates the situation, almost negligible financial supports for community art projects in India; Applications become same to get the funding bodies abroad. He looks through the nature of the community art projects and specific agendas. Also, he throws a question related to ‘objectified and forced audiences’ in Community arts. Moreover, he asks fundamental questions about the roles of artists and the community platform. The performance would be based on slide-presentation containing his visual theory and accompanied by the metaphor of Indian folk tales to talk about the notion of community arts in India.

소개 ⁄

쉬레야스 카를은 커뮤니티 아트, 인도의 예술, 인도의 커뮤니티의 상황을 조합하여 렉쳐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세 가지 요소들은 퍼포먼스의 전체로서 읽히기도 하고 개별적 면면들로도 드러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카를은 각 상황들의 철학적 이면들을 조망하는데, 예컨대 그는 렉쳐 퍼포먼스의 형식으로 세 요소에 관한 몇 가지 질문들을 던진다. 첫째로 인도 커뮤니티 프로젝트들의 재정적 지원이 굉장히 낮은 상황을 지적하며, 이를 타파하기 위해 외국의 지원을 찾는 과정에서 그 실행이 모두 유사해지는 현실을 꼬집는다. 이 과정을 통해, 커뮤니티 프로젝트들의 본질과 그 특수한 아젠다를 살핀다. 또한, 커뮤니티 아트 프로젝트들이 결국 한계점으로 갖게 되는 ‘강요된 관람자’를 제시함으로써, 프로젝트의 대상화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또한 그는 원형적 커뮤니티에서 작가 혹은 작가의 역할이란 무엇인지를 물으며, 커뮤니티 플랫폼과 작가에 대한 근본적인 질문을 던진다. 퍼포먼스는 기본적으로 그의 시각-이론을 담은 슬라이드 프리젠테이션 형식에 기반하되, 인도에서의 커뮤니티 아트의 개념을 이야기하기 위해 전래동화의 메타포를 사용할 예정이다.


blank

Profile ⁄
Shreyas KARLE, born and working in Mumbai, has been the Director of Sandarbh, a site-specific artist initiative in India and heads Cona Foundation – A project space in Mumbai with co-artist Hemali BHUTA. As an artist, he had 2 solo shows in Gallery Pundole, Mumbai. He has also worked internationally participating in various group shows including the New Museum Triennial in New Museum, New York, the Changwon Sculpture Biennale, and Commercial Break curated by Neville WAKEFIELD for the 54th Venice Biennale. He was invited to YCAM for a seminar on Localizing Media Practices, Yamaguchi and Ford Foundation Office in New Delhi for a closed door session on Arts and Culture in Global Cities Forum.

프로필 ⁄

뭄바이에서 태어나 활동하고 있는 쉬레야스 카를은 장소특정적 작업을 하는 예술가 그룹 산다브의 디렉터이자 헤말리 부타와 함께 뭄바이에 있는 프로젝트 공간인 코나 파운데이션을 설립한 대표다. 스스로 예술가인 그는, 뭄바이의 갤러리 펀돌에서 두 번의 개인전을 열었으며, 국제적으로는 네빌 웨이크필드가 기획한 54회 베니스 비엔날레 부대전 <커머셜 브레이크>, 서울의 창원국제조각비엔날레, 뉴욕의 뉴뮤지엄 트리엔날레 등의 그룹전에 참여하기도 했다. 야마구치의 YCAM에서 열린 <미디어 실행들을 지역화하기> 세미나, 뉴델리의 포드 파운데이션 오피스에서 열린 <국제도시에서의 예술과 문화> 포럼 등에 참석한 바 있다.

12월 6일 (일) 오후2시
2:00PM Dec 6th 2015 (SUN)

Round Table ⁄

Li-chun HSIAO, Tony SEE, Dariush M DOUST, Jason BARKER, Alex Taek-gwang LEE

라운드 테이블 ⁄

리-천 시아오, 토니 시, 다리우쉬 엠 우스트, 제이슨 바커, 이택광